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영실' 송일국 “피멍 들 정도로 심취…삼둥이와 같이 본다”

최종수정 2016.01.29 16:06 기사입력 2016.01.29 16:06

댓글쓰기

송일국. 사진=KBS 제공

송일국. 사진=KBS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송일국이 KBS1 대하드라마 '장영실'을 촬영하며 느낀 점을 고백했다.

송일국은 29일 오후 수원 KBS 드라마 제작센터에서 열린 '장영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힘든 점은 없냐"는 질문에 "대사가 어려워 외우기가 어렵다. 게다가 감독이 대사를 고칠 때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 번은 볼기짝을 맞는데 실감이 안나 진짜로 때려달라고 했다"면서 "집에 갔더니 피멍이 들어있었다"고 밝혔다.

힘든 촬영에도 그는 "현장에 나올 때마다 놀란다. 없는 제작비를 감독의 열정으로 채운다"면서 "이렇게 좋은 드라마에 캐스팅해줘 감사하고, 드라마를 아들들(삼둥이)과 같이 본다"고 덧붙이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