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읍시, '6민생현장 방문 및 시민과의 대화 ‘성료’

최종수정 2016.01.29 11:52 기사입력 2016.01.29 11:52

댓글쓰기

"서남권 추모공원 차폐시설 설치 등 건의사항 150여건 접수, 검토 후 적극 반영키로 "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정읍시가 시민 중심의 소통행정 구현을 위해 마련한 '2016민생현장 방문 및 시민과의 대화(이하 시민과의 대화)’가 지난달 28일 정우면을 마지막으로 시민들의 관심과 호응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시민과의 대화는 지난해 주요 시정성과를 설명하고 올해의 시정운영 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행복도시 정읍' 실현을 위한 시민 중심의 현장행정과 소통행정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달 11일 수성동과 장명동을 첫 일정으로 시작된 시민과의 대화는 약 3주간에 걸쳐 진행된 됐다.

시에 따르면 이번 시민과의 대화에서는 서남권 추모공원 차폐시설 설치와 소방도로 개설, 배수로 정비, 농로포장 등 총 150여건의 건의사항이 접수됐다.
시는 이들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관련부서의 현장 방문을 통해 긴급성과 타탕성 등을 검토한 후 시정에 적극 반영하고, 건의사항 추진과정을 건의시민에게 개별적으로 통보하는 등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처리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이번 시민과의 대화와 관련, "23개 읍면동을 순회하며 민생현장을 방문하고 시민과의 진솔한 대화를 통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와 다양한 건의사항을 듣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또 "2016년은 그간 성과를 바탕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견인해야하는 중요한 시기다”며 “이처럼 중요한 때에 열린 시민과의 대화에 도의원과 시의원, 시 간부공무원들이 함께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고 이들 모두가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등 올해 시민과의 대화는 그 어느 해 보다 내실 있는 ‘시민공감 소통행정의 장’이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생기 시장은 "5개 권역별 특화사업 추진으로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앞으로 정읍의 10년을 선도할 중장기적 비전과 계획 수립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정읍시 1천400여 공직자와 함께 시민을 가족같이 섬기며, 시민 모두가 행복한 정읍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