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래퍼 그레이, ‘교포 의심’루머에 “서울 잠원동 출신”

최종수정 2016.01.29 10:53 기사입력 2016.01.29 10:53

댓글쓰기

그레이. 사진=그레이 인스타그램

그레이. 사진=그레이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뮤지션 그레이가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와의 열애설로 화제다. 아울러 그가 교포 의혹에 관한 루머를 해명한 것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그레이가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을 소개한 후 이야기를 나눴다.

그레이는 "우리 회사 소속 가수들이 대개 교포냐는 의심을 많이 받는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그는 "서울 잠원동 출신"이라고 밝혀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29일 한 매체는 그레이와 티파니가 3개월째 열애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그레이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