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지카바이러스…"이렇게 예방"

최종수정 2016.01.29 09:22 기사입력 2016.01.29 09:15

댓글쓰기

질병관리본부, 일문일답 배포

▲지카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숲모기.[사진=연합뉴스]

▲지카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숲모기.[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브라질 등 남미를 중심으로 '소두증'을 불러오는 지카바이러스(Zika virus)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29일 지카바이러스 관련 질문과 답변(Q&A) 자료를 배포했습니다. 최근 지카바이러스와 관련해 인터넷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등에 올라오고 있는 궁금증에 대해 알려주기 위한 목적입니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국민들이 지카바이러스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접하고 여행지에서의 모기 기피 등 관련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다음은 지카바이러스 Q&A.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된 모기에 물리면 발열 등의 증상이 최대 2년 뒤에도 나타날 수 있다고 하던데 사실인가요?
▲사실이 아닙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모기에 물린 뒤 통상 2~7일 지나면 증상이 시작됩니다. 최대 2주안에 증상이 나타나는데 2주 정도의 시간이 지난 후에는 안심하셔도 됩니다.

-모기에 물리지 않아도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될 수도 있다고 하는데 감염경로는 어떻게 되나요?
▲지카바이러스는 감염된 모기에 물려 사람에게 전파되며 사람간의 일상적 접촉으로는 감염되지 않습니다. 다만 감염된 사람의 혈액을 수혈 받은 경우나 성적 접촉을 통해서 감염될 가능성은 있는데 드물다고 보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헌혈은 해외여행 이후 1개월이 지난 후에 가능하므로 수혈경로를 통해 감염될 가능성은 낮습니다.
-임신부가 지카바이러스에 걸린 남성과 성적접촉이 있었다면 태아에게서 소두증이 일어날 수 있나요?
▲환자와 성적접촉을 통해 감염될 가능성은 있다고 보고 있는데 전문가들은 성적접촉을 통한 전염을 인정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근거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또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된 모든 임신부가 소두증이 있는 아이를 출산하는 것은 아닙니다.

-지카바이러스를 옮기는 모기가 우리나라에도 살고 있나요?
▲지카바이러스를 가장 많이 전파하는 '이집트숲모기'는 우리나라에 살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우리나라에 있는 흰줄숲모기도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은 있습니다.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흰줄숲모기가 바이러스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된 사례는 없습니다.

-조만간 해외 출장을 가려고 하는데 뉴스에 관련 내용이 많아 걱정스럽습니다.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발생한 지역과 나라는 어디인가요?
▲최근 2개월 이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발생 국가는 다음과 같습니다. 28일 현재 기준으로 가이아나, 과들루프, 과테말라, 도미니카공화국, 마르티니크, 멕시코, 바베이도스, 베네수엘라, 볼리비아, 브라질, 세인트마틴섬, 수리남, 아이티, 에콰도르,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콜롬비아, 파나마, 파라과이, 푸에르토리코, 프랑스령 기아나,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등 중남미 22개국입니다. 여기에 태평양 섬에서는 서모아, 아시아에서는 태국, 아프리카에서는 카버베르데 등에서 발생했습니다.

-지카바이러스 발생 국가로 태교 여행을 계획 중이었는데 여행을 취소해야 할까요?
▲임신부의 경우 최근 2개월 이내 환자가 발생한 국가로의 여행을 연기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불가피하게 발생국가로 여행해야 하는 경우라면 여행 전에 의사와 상담해야 합니다.

-지카바이러스 유행지역을 여행하고 돌아왔습니다. 혹시 감염되었을지 걱정이 되는데 증상이 없어도 검사를 받을 수 있나요?
▲전문가들은 증상이 없는 경우 진단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의견입니다. 여행 후 2주 이내에 의심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의료 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이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되었나요? 언제 되나요?
▲현재 지정 추진 중이며 2월 초에 지정 완료될 예정입니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이 같은 Q&A 자료를 내놓으면서 예방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질병관리본부의 한 관계자는 "지카바이러스 치료약과 예방접종은 아직 없다"며 "현재로서는 기존의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질병과 마찬가지로 충분한 휴식과 수분섭취로 대부분 회복되는데 증상이 지속되면 의료기관을 찾아 해열제, 진통제 등의 처방을 받으면서 치료받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