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카 확산]WHO, 내달 1일 지카바이러스 관련 긴급회의

최종수정 2016.02.02 08:21 기사입력 2016.01.29 0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카(Zika) 바이러스'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다.

WHO의 마거릿 찬 사무총장은 28일(현지시간) 지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하는 데 대한 대책을 논의할 긴급회의를 다음달 1일 소집했다고 미국 NBC방송이 보도했다.

찬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지난해 지카 바이러스가 미주대륙에서 발견된 이후 전 세계 23개 국가에서 발생 사례가 보고되는 등 매우 위험한 수준이어서 국제보건규정에 따라 소집을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긴급 위원회는 지카 바이러스 발생에 따라 국제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할지 여부와 WHO가 지카 바이러스 발생 지역에 어떤 조치를 할 것인지 등을 결정해 WHO에 권고하게 된다.

찬 총장은 "역사적으로 지난 1947년 우간다 지카 숲의 한 원숭이에게서 발견된 지카 바이러스는 그동안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적도 지역에 주로 발생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2007년 태평양 미크로네시아, 2013~2014년 태평양 4개 도서 국가에서 발생하면서 점차 지역을 넓혀가고 있고 뎅기열과 비슷하지만 정확하게 이해하기 어려운 독특한 구조"라고 설명했다.
WH0는 이날 지카 바이러스가 폭발적으로 확산될 수 있다며 400만명까지 감염시킬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놓았다. WHO는 특히 지카 바이러스가 백신이나 특별한 치료법, 신속 진단 테스트 방법이 없는데다 모기의 분포를 볼 때 더욱 국제적으로 더욱 확산할 가능성이 크고, 아직 면역력을 가진 인구가 적어 우려된다고 밝혔다. 더구나 올해 엘니뇨 현상으로 여러 지역에서 모기 개체수가 급격하게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찬 총장은 "지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기형적으로 머리가 작은 어린이 출생이 늘어나고 있고, (급성으로 말초신경, 척수, 뇌신경 등의 파괴로 마비가 발생하는) '길랑바레' 증후군이 나타나기도 했다"면서 "아직 지카 바이러스와 소두증 신생아 출생 그리고 신경마비 증후군 간의 관계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럴 개연성이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들어 지카 바이러스가 큰 위험이 아니었다가 급격하게 매우 위협적인 것으로 성격이 변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소두증 신생아 출산 증가는 가족이나 사회에 큰 상처를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