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잡은 도요타-스즈끼, 신흥국 시장 본격 진출

최종수정 2016.01.27 10:57 기사입력 2016.01.27 1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일본 내 자동차업계 1위 도요타자동차와 4위 스즈끼가 업무를 제휴한다.

27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도요타와 스즈끼는 신흥국 시장 공동 대응을 위해 기술 공유와 비용 절감 등 업무 제휴를 추진 중이다. 양사는 주식을 상호 보유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요타는 1997년 인도 시장에 진출했지만 현재 점유율은 5%에 그친다. 반면 스즈끼는 인도 자동차시장에서의 점유율이 40%에 이르는 등 30여년에 걸쳐 구축한 판매망이 견고하다. 향후 도요타가 보유한 하이브리드자동차(HV)ㆍ연료전지자동차(FCV) 등 친환경 기술과 무인자동차 기술이 스즈끼의 시장지배력과 결합된다면 인도 자동차 수요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는 별도로 도요타는 소형차 위주의 신흥국 시장에 주력하기 위해 51.2%의 지분을 보유중인 다이하츠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시킬 예정이다. 이 역시 다이하츠의 경차 생산 기술을 이용해 신흥국 시장 점유율을 높이겠다는 복안이다.

신문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혼다가 FCV 자동차 개발 등에서 협력하는 것을 예로 들며 "자동차 업계에서 협력이 큰 테마가 되고 있다"며 "일본 내 1, 4위 자동차업체의 제휴는 업계 판도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