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면시장 대세 '짬뽕'…컵라면 중 나트륨 1위 '공화춘짬뽕'

최종수정 2016.01.22 17:08 기사입력 2016.01.22 12:09

댓글쓰기

-컵라면 12개 제품 중 팔도 '공화춘짬뽕' 나트륨 2328.5mg, 일일 권고량 초과
-컵라면 모든 분말스프서 '벤조피렌' 소량 검출
-용기에서 내분비계장애물질 '프탈레이트류' 성분 나왔으나 제한 이내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컵라면 12개 제품 중 나트륨이 가장 많이 포함된 제품은 짬뽕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일일 나트륨 섭취권고량은 2000mg이지만 짬뽕라면은 대부분 이 기준을 맴돌아 컵라면 한 끼로 하루 나트륨 섭취량을 넘어서는 꼴이다.

22일 소비자공익네트워크는 4개 제조업체, 12개 컵라면 제품을 대상으로 영양성분 함량 및 표시실태, 안전성 등을 비교·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 컵라면 100g 기준 나트륨 함량은 공화춘짬뽕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컵라면(100g) 기준 나트륨은 평균 1534.4mg씩 들어있었다. 제품별로는 최소 1268.7mg부터 최대 1997.0mg으로 1.6배 차이가 났다.

나트륨이 가장 적은 제품은 너구리로 1268.7mg 포함됐으며 반면 공화춘짬뽕은 1997.0mg으로 가장 많이 함유하고 있었다. 공화춘짬뽕의 컵라면 한 개 내용량 116.6g을 기준으로 보면 2328.5mg에 달한다. WHO의 일일 나트륨 섭취권고량 2000mg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공화춘짬뽕 외에도 컵라면 중 짬뽕라면들은 대부분 나트륨 함량이 다른 라면에 비해 높았다.

신라면(1689.0mg/84.5%), 육개장(1602.8mg/80.1%), 너구리(1451.4mg/72.6%)에 비해 강릉교동반점짬뽕은 나트륨이 1742.0mg(87.1%), 손짬뽕컵은 1989.7mg(99.5%)으로 높게 나타났다.

나트륨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영양소임에도 과다섭취할 경우에는 혈압, 심뇌혈관 질환, 만성콩팥병 등의 질환을 일으키거나 그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섭취량에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모든 분말 스프 및 일부 액상 스프에서 1군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소량으로 검출됐다.

조사를 실시한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측은 컵라면 전제품에서 식용유지의 벤조피렌 기준인 2.0(㎍/kg)의 이내의 양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안전성에 이상이 있다고 판단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식품기준 및 규격 제2015-34호의 식품일반의 기준 및 규격에 따르면 벤조피렌 기준은 식용유지 2.0 ㎍/kg 이하, 훈제어육 5.0 ㎍/kg 이하, 어류 2.0 ㎍/kg 이하로 정해놓고 있다. 그러나 현재 라면스프에 대한 벤조피렌 기준은 없는 상태다.

분말스프의 경우 조사대상 전제품에서 벤조피렌이 소량 포함되어 있었으며 최대 1.02㎍/kg에서 최소 0.52㎍/kg의 벤조피렌이 나왔다.

분말스프 외에 액상스프를 따로 첨가하는 형태의 컵라면 중 액상스프에서 벤조피렌이 나온 제품은 속초홍게라면과 강릉교동반점짬뽕으로 각각 0.43(㎍/kg), 1.08(㎍/kg)의 벤조피렌이 있었다. 참깨라면의 순수 식용유지(식용유)의 경우 허용기준치가 2.0㎍/kg으로 설정되어 있지만 컵라면 제품에 별첨된 스프의 경우 허용기준이 없었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측은 "라면스프와 같이 고온에서 제조되는 가공식품에 대한 벤조피렌 기준 규격의 설정이 필요하며 업계는 스프 내 벤조피렌을 낮추기 위해 자발적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밖에 총 5개의 컵라면 용기를 분석한 결과, 용기내면에서 내분비계장애물질인 프탈레이트류 성분이 모두 용출규격 제한이내로 나타나 안전한 수준인 것으로 소비자공익네트워크는 판단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