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北 마땅한 대가 치르도록 모든 실효적 수단 추진"

최종수정 2016.01.21 11:18 기사입력 2016.01.21 11: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정부는 북한이 마땅한 대가를 치르도록 유엔 차원의 대북제재를 비롯해서 가능한 모든 실효적 수단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49차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주재하고 "새해가 시작되자마자 북한은 제4차 핵실험을 감행해서 민족의 기대를 한순간 무너뜨리고 또다시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더욱 염려가 되는 것은 북한의 대남도발과 군사적 위협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어서 한반도의 안보 불확실성도 더욱 증대될 위험이 크다는 것"이라고 경계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최근 파리, 터키, 인도네시아 등 각국에서 테러가 발생했는데 우리도 이러한 테러 위험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고 생물무기나 사이버 테러와 같은 초국가적ㆍ비군사적 위협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러한 새로운 유형의 위협들은 열 번을 잘 막아도 단 한번만 놓치면 국가 기능이 마비될 수가 있고 엄청난 사회 혼란을 발생시키는 매우 심각한 위험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계속해서 "단 한 번의 방심이나 방관이 엄청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만큼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우리의 안보체계에 빈틈은 없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안보현장에서는 최대한 신속하게 골든타임을 지켜낼 수 있도록 효율적인 대응태세를 구축해 나가야 하겠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테러위협과 관련해 "국민들이 이렇게 위험에 노출돼 있는 상황인데도 국회에서 테러방지법을 통과시켜주지 않고 있는 것은 국민들 안전을 신경 쓰지 않는 것 같아서 걱정이 태산"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이 1968년 1월 21일 북한의 무장공비 청와대 침투 사건이 발생한지 꼭 48년 된 날이란 점을 언급하며 "돌이켜 보면 휴전 이후 한반도는 항상 긴장상태에 있었고 진전이 좀 있을까 싶으면 다시 냉각되기를 반복해 왔다"며 "지난해에도 북한은 DMZ 목함지뢰 도발로 극도의 긴장을 일으켰지만 우리 정부는 원칙을 지키는 단호한 대응으로 8ㆍ25 합의를 이뤄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