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가혜, 위안부 합의 반대 시위 중 폭행당해…가해자는 '정신지체 3급'

최종수정 2016.01.11 08:38 기사입력 2016.01.10 15:50

댓글쓰기

홍가혜. 사진=홍가혜 페이스북

홍가혜. 사진=홍가혜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세월호 참사 당시 언론 인터뷰로 논란이 됐던 홍가혜씨가 폭행을 당했다.

10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홍씨가 지난 9일 오후 3시쯤 서울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다가 행인 박모 씨에게 얼굴을 맞았다고 밝혔다.

이날 박씨는 "역사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 까불고 있다"면서 홍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한 차례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홍씨는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역사는 지워야 하는 게 아니라 똑바로 보고 올바르게 기억해야 하는 것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과 거울을 들고 있었다.

이 현장을 지켜 본 한 시민의 신고로 박씨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박씨는 정신지체 3급 장애인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박씨를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박씨를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발적으로 화가 나 때렸다"고 밝혔다.
한편 홍씨는 2013년 4월 "해경이 구조 수색 작업을 방해하고 있다"고 언론과 인터뷰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홍씨는 해경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지난해 1월 열린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중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