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4일 금통위에 쏠린 눈…고심깊은 이주열 총재, 성장률 낮출까?

최종수정 2016.01.09 09:41 기사입력 2016.01.09 09:41

댓글쓰기

14일 금통위에 쏠린 눈…고심깊은 이주열 총재, 성장률 낮출까?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중국의 위안화 평가절하 조치와 금융시장 불안, 북핵 및 중동리스크 등 각종 악재가 한국 경제를 짓누르면서 금융시장의 관심은 14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 쏠리고 있다.

우선 기준금리는 동결될 가능성이 크다. 1200조원에 육박하는 가계부채와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외국인 자금 유출 우려가 커 금통위가 ‘기준금리 인하나 인상 카드를 꺼내들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미국 기준금리 인상과 그로 인한 파급영향이 우리 금리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고려 요소임은 분명하지만 곧바로 인상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 거시경제상황과 금융안정 리스크를 함께 유의하면서 운영해야 한다"는 지론을 수차례 밝힌 것도 동결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시장의 관심은 한은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얼마로 조정할지에 쏠리고 있다. 한은은 지난 10월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3%에서 3.2로, 0.1%포인트 내렸다. 작년의 경우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이란 돌발 변수에 3%대 성장률 달성에 실패했지만 올해는 잠재성장률인 3%대 성장률을 무리 없이 달성할 것으로 본 것이다.

하지만 올해 3%대 성장률을 달성하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국제유가의 변동성 확대에 이어 중국 리스크의 부각이란 성장률을 떨어뜨릴 하방 위험 요인이 우리 경제를 짓누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한은의 1월 수정 경제전망에서 3%대 성장률을 유지할 것인지, 2%대로 낮출 것인지가 관건이다. 이 결정에 따라 올해 통화정책 방향성을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3% 성장률 전망을 유지한다면 금리동결 기조를 이어가고 2%대로 성장률 전망을 낮출 경우 추가 금리인하 기대감이 생길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이 총재가 금통위 후 개최하는 기자회견에서 중국 주가폭락 등에 따른 금융시장불안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박종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유가하락과 중국발 리스크, 북핵 및 중동리스크 등으로 국내 경기를 둘려산 여건이 좋지 않고 국내도 작년 연말까지 유효했던 소비진작책이 끝난 후 소비절벽이 우려되고 있다"며 "이번 금통위는 경기에 대한 어떤 판단을 내릴지가 관건이다"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