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우 김하균, 연하 여친과 '운명적인' 백년가약

최종수정 2016.01.04 10:44 기사입력 2016.01.04 10:44

댓글쓰기

배우 김하균. 사진=아시아경제DB.

배우 김하균.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연기자 김하균이 결혼을 발표해 이목을 끌고 있다.

김하균(57)은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 해군호텔에서 연하의 여자 친구와 결혼식을 올린다.

스포츠동아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사랑을 키워오다 부부의 연을 맺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김하균이 연기에 집중하느라 결혼이 늦어졌다"며 "서로 운명이라고 생각하며 행복한 결혼 생활을 꿈꾸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늦장가'를 가는 김하균은 쑥스러운 마음에 지인들이나 절친한 연기자 몇몇에게만 결혼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다.
한편 김하균은 1959년생 경남 진해 태생으로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최근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방원(유아인)의 손에 죽임을 당한 백윤 역할로 출연했으며 현재 아침드라마 '내 사위의 여자'에 출연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