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4월 총선, 가장 공정한 선거 되도록 할 것"

최종수정 2016.01.04 09:00 기사입력 2016.01.04 09:00

댓글쓰기

황교안 국무총리

황교안 국무총리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는 4월 열리는 총선과 관련해 "이번 선거가 헌정사상 가장 공정한 선거로 치러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부 시무식에서 "선거과열로 인해 사회갈등이 확산된다면 경제 재도약을 비롯한 국가적 과제 추진에 막대한 차질을 가져올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는 엄정한 선거관리를 통해 선거가 국민의 통합과 국가의 미래를 열어가는 토대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 공직자들부터 솔선수범해 깨끗한 선거풍토 확립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 총리는 "공직은 투철한 국가관과 사명감을 바탕으로 국민을 섬기는 명예로운 자리"라며 "공직자 여러분은 무엇보다 먼저 대한민국의 최상위 규범인 헌법 가치를 구현하는 데 추호의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헌법이 정한 가치를 항상 유념하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처리하는 확고한 인식과 자세를 가져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또 "국민중심의 행정을 실현해야 한다"며 "모든 정책을 국민의 입장에서 결정하고 집행할 때, 그 정책은 성공할 수 있을 것이다. 국민을 위한 정책, 국민이 원하는 정책이 되도록 정책의 입안단계부터 세심한 주의와 정성을 기울여 달라"고 전했다.

황 총리는 "현장중심의 행정을 강화해나가야 한다"며 "모든 문제의 답은 현장에 있다는 믿음을 갖고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진정한 목민관의 자세를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국민중심, 현장중심으로 일할 때 갈등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으며, 갈등이 발생하더라도 초기단계에서 풀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황 총리는 "올해는 박근혜 정부 4년차가 되는 해"라며 "정부는 그동안 구축해온 국정운영 인프라를 기반으로 변화와 개혁의 성과를 국민 여러분이 체감할 수 있도록 진력하겠다"고 알렸다.

특히 "우리 경제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고 사회 각 부문의 비효율과 불합리한 요인을 개선해 성장 잠재력을 확충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노동, 금융, 교육, 공공 등 4대 구조개혁을 반드시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내수 중심의 경기회복세가 이어지도록 하는 동시에 수출회복에도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