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큐셀, 터키 최대 규모 태양광발전소 짓는다

최종수정 2015.12.02 09:04 기사입력 2015.12.02 09:04

댓글쓰기

내년 3분기까지 총 18.3㎿의 태양광 발전소 건설 및 운영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화큐셀이 태양광 신흥시장으로 꼽히는 터키에 터키 최대 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한다. 한화큐셀이 터키에 태양광 발전소를 짓고 직접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화큐셀은 터키 남서부에 위치하고 있는 부르두르주에 내년 3분기까지 2단계에 걸쳐 총 18.3㎿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직접 건설한다고 2일 밝혔다.

▲터키 부르두루주 태양광발전소 사진

▲터키 부르두루주 태양광발전소 사진


1단계인 8.3㎿ 발전소는 지난달 30일 이미 준공해 전력 생산을 시작했다. 1단계 발전소는 매년 약 1만3467MWh의 전력을 생산해 터키 부르두르지역에 공급하게 된다. 이는 약 2700가구가 1년 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나머지 10㎿ 규모의 2단계 태양광 발전소는 내년 초 착공, 3분기까지 건설을 마무리지을 계획이다. 한화큐셀은 모듈공급과 EPC(설계·조달·시공) 뿐 아니라 O&M(운영&보수·유지)까지 수행한다.
이준성 터키법인장은 "이번 태양광발전소는 터키에서 가장 큰 태양광발전소"라며 "한화큐셀이 터키에서 태양광 기술력뿐만 아니라 시공능력까지 인정받은 사례로 볼 수 있는 만큼 이를 계기로 향후 터키 시장에서 태양광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터키는 에너지 해외 수입의존도를 줄이고 급격하게 증가하는 전력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터키정부가 태양광발전을 적극지원하고 있다. 올해 터키 태양광 시장은 약 340㎿며 내년에는 약 610㎿로 약 79%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