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LED TV 판매량 급성장…지난해 대비 5배 성장

최종수정 2015.11.19 09:13 기사입력 2015.11.19 09: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판매량이 급성장하고 있다. 분기 판매량이 10만대에 육박,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배 성장했다.

한국과 중국의 TV 시장 점유율 격차는 5% 포인트 이내로 좁혀졌다. 과거 TV 시장을 주도하던 일본의 점유율은 15%선마저 무너졌다.
19일 시장조사기관 IHS 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올레드 TV 판매량은 9만 1200대를 기록해 작년 동기(1만6900대) 대비 5.4배로, 전분기(4만1700대) 대비 2.2배로 각각 증가했다.

TV 업계에서는 올레드 TV가 올해 4분기부터 분기 판매량 10만대를 처음 돌파하고 본격적인 올레드 TV 대중화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했다.

3분기 TV 시장을 국가별 점유율로 살펴보면, 한국이 전분기보다 2.7%포인트 떨어진 31.7%를 기록한 반면 중국은 전분기보다 2.3%포인트 상승한 27.2%를 나타냈다.
한국과 중국의 점유율 격차는 4.7%포인트로 좁혀졌다. 최근 중국이 중저가 시장을 집요하게 공략하며 급격히 추격하는 양상이다.

글로벌 TV 시장 1위 삼성전자는 3분기 점유율이 19.4%로 전분기(21.4%)보다 2%포인트 내려갔고 LG전자도 13%에서 12.3%로 0.7%포인트가량 빠졌다.

반면 중국 6대 TV 메이저 중 선두 하이센스는 2분기 5.3%에서 3분기 6.3%로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역시 중국 업체인 TCL도 5.2%에서 5.9%로 올라갔다.

일본의 자존심 소니는 5.4%에서 5.2%로 소폭 하락했다. 일본은 국가별 점유율에서 3분기 14.9%에 그쳐 15% 저지선마저 무너졌다.

3분기 한국 업체들의 점유율 하락은 원화 강세 등 환율 요인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TV 업계에서는 분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