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의학 국내외 석학, 장흥서 학술대회 개최

최종수정 2015.11.13 14:19 기사입력 2015.11.13 14:19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가 13일 오전 장흥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5 장흥국제통합의학 학술대회 개회식’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가 13일 오전 장흥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5 장흥국제통합의학 학술대회 개회식’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미국·독일 등 30여명 2016 장흥국제통합의학박람회 성공 방향 제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2015장흥 국제통합의학 학술대회’가 13일부터 이틀간 장흥군 문화예술회관에서 한국통합의학회와 장흥군 공동 주최로 개최돼 2016 장흥국제통합의학박람회 성공 방향을 제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2016년 장흥국제통합의학박람회’의 전 국민 참여 분위기 조성 및 통합의학에 대한 공감대 형성, 사전 홍보활동을 위해 마련됐다.
개회식에는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김성 장흥군수, 김경수 한국통합의학 학회장, 이동욱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국내외 석학, 대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전라남도는 생명의 땅이고 특히 전남 중부지역은 오염 없는 청정지대여서 장흥과 화순을 잇는 중부벨트를 생물의약 집적단지로 만들 꿈을 갖고 있다”며 “이미 천연자원연구원, 한방산업진흥원 등 생명의학 기관들이 있고, 통합의료센터가 내년에 준공되는 등 그 꿈이 이뤄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화순에는 전남대병원이 암수술 전국 5대 병원으로 성장했고, 전남대 의대가 이전을 시작했으며, (주)녹십자를 중심으로 백신산업 세계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또 장흥은 2010년부터 통합의학 박람회를 개최해 통합의학의 저변을 넓혀왔고, 6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결집해 내년에는 국제통합의학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국제 학술대회는 국제통합의학박람회를 성공시키고 생물의약 집적단지를 완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장흥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5 장흥국제통합의학 학술대회 개회식’에서 이낙연 전남지사를 비롯해 김성 장흥군수, 국내ㆍ외 통합의학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13일 오전 장흥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5 장흥국제통합의학 학술대회 개회식’에서 이낙연 전남지사를 비롯해 김성 장흥군수, 국내ㆍ외 통합의학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개회식에 이어 미국, 독일, 중국, 일본 등 외국 연사 5명과 국내 연사 20여 명이 참여해 5회의 학술세션이 진행된다. 통합의학의 세계적 동향과 미래 비전, 치료적 접근, 한국에서의 보완대체의학 등을 주제로 다양한 분야의 연구 결과와 논문이 발표된다.
첫 날인 13일 기조연설에 나선 변광호 가톨릭의과대학 명예교수는 ‘왜 통합의학인가’를 주제로 세계적 의료시장의 변화와 통합의학의 필요성 및 미래전망을 발표했다.

리우 지엔핑 중국 북경의과대학장은 ‘근거 중심의학으로서의 중국 전통의학의 적용가능성’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근거 중심의학(Evidence-Based Medicine, EBM)의 시대에서 중의학과 같은 전통의학은 과학적 증거를 필요로 하며, 관찰연구, 사례연구, 정성적 연구와 같은 방법들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전통의학 시술자들에게 근거 중심의학 개념을 소개하고, 정량적?정성적 방법으로 치료에서 얻은 경험을 과학적 근거로 옮겨야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케빈 첸 미국 메릴랜드의과대학교 교수는 ‘미국 메릴랜드 대학 통합의학센터의 통합의학 교육, 연구, 임상의 현황’, 캐롤라인 크채츠돈 독일 뮌헨대학교 교수는 ‘독일에서의 동종요법’, 우라데 요시히로 일본 쓰쿠바대학교 교수는 ‘수면 건강증진을 위한 건강보조제 개발’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2016 장흥국제통합의학박람회는 2016년 9월 29일부터 10월 31일까지 33일간 장흥 안양면 로하스타운 일원에서 개최된다. 현재 기반 조성과 통합의료센터 건립 공사가 한창이다. 박람회에 참가할 외국 통합의학 관련 기관·단체 35개소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6개소 참가를 확정했다. 목표 관람객 95만 명 달성을 위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