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성완종 리스트 열리나 "김기춘·허태열에 돈 줬다…검찰이 딜 제안"

최종수정 2015.04.10 08:33 기사입력 2015.04.10 07:41

댓글쓰기

북한산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성완종 전 회장. 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수천억원대 횡령·사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직전, 자신의 비리 의혹과 이번 수사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10일 경향신문은 성 전 회장이 유서를 남기고 북한산으로 향하던 9일 오전 6시 그와 마지막으로 나눈 50분간의 전화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성 전 회장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전부터 박 대통령 측근들에게 거액을 건네왔고, 자신은 검찰의 '기획수사' 희생양이라고 주장했다.

"김기춘·허태열에 돈 건넸다" = 성 전 회장은 인터뷰를 통해 정치권에 자금을 전달해 왔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 측근인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허태열 전 비서실장을 직접 겨냥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은 "김 전 실장이 2006년 9월 VIP(박근혜 대통령) 모시고 독일 갈 때 10만달러를 바꿔서 롯데호텔 헬스클럽에서 전달했다"며 "당시 수행비서도 함께 왔었다. 결과적으로 신뢰관계에서 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성 전 회장은 허 전 비서실장도 언급했다. 그는 “2007년 당시 허 본부장을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만나 7억원을 서너 차례 나눠서 현금으로 줬다. 돈은 심부름한 사람이 갖고 가고 내가 직접 줬다”고 말했다.

또 “그렇게 경선을 치른 것”이라며 “기업하는 사람이 권력의 중심에 있는 사람들이 말하면 무시할 수 없어 많이 했다”고 전했다. ‘허 본부장의 연락을 받고 돈을 줬느냐’는 물음에는 “적은 돈도 아닌데 갖다 주면서 내가 그렇게 할(먼저 주겠다고 할) 사람이 어딨습니까”라며 “다 압니다. (친박계) 메인에서는…”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전 비서실장과 허 전 비서실장은 "그런 일 없다"고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딜 제안" = 성 전 회장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 도중 반복적으로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비판했다고 한다. 또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직접 '거래'를 제안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검찰이) 자원 쪽을 뒤지다 없으면 그만둬야지 제 마누라와 아들, 오만 것까지 다 뒤져서 가지치기 해봐도 또 없으니까 또 1조원 분식 얘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자원외교 비리에 초점을 맞춘 검찰이 딱히 손에 쥐는 것이 없게 되자 전방위 털어내기를 했고, 거기에 걸려들었다는 것이다.

그는 “(검찰이) 저거(이명박 정권의 자원외교)랑 제 것(배임·횡령 혐의)을 ‘딜’하라고 그러는데, 내가 딜할 게 있어야지요”라고 말했다.

성 전 회장은 결국 회삿돈 215억원을 횡령하고 9500억원대 분식회계를 벌인 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기자회견을 통해 자원비리 관련 결백을 주장한 성완종 전 회장. 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죽기 직전 왜 인터뷰? = 성 전 회장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 앞서 “내 하나가 희생됨으로 해서 다른 사람이 더 희생되지 않도록 하려고 말한다”며 “맑은 사회를 앞장서 만들어주시고 꼭 좀 보도해달라”고 말했다.

성 전 회장의 이 발언은 전화 인터뷰를 하기 전 이미 '극단적인 선택'에 대한 마음정리를 끝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가 언론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하고 눈물을 보인 것은 자살 전 날 기자회견에서 보인 모습과 꼭 닮았다.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인물이 이례적으로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을 볼 때, 성 전 회장은 여론에 자신의 입장을 알리는 것 외에는 별다른 돌파구를 찾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8일 오후 서울 명동 전국은행연합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잘못 알려진 사실로 제 한평생 쌓아온 모든 것이 한순간에 무너지는 것 같아 참담하다"며 "제가 왜 자원외교의 표적 대상이 됐는지, 있지도 않은 일들이 마치 사실인양 부풀려졌는지 이유를 모르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신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이 아니라고 강력히 항변했다. 성 전 회장은 "박근혜 후보 당선을 위해 2007년 18대 대선 때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다"면서 "어떻게 MB정부 피해자가 MB측근일 수 있나"고 반문했다.

검찰 소환조사 이후 자신에게 겨눠진 칼끝이 쉽게 거둬들여지지 않을 것을 직감한 성 전 회장은 구속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결국 영장실질심사가 예정돼 있던 날 마지막으로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는 방법을 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