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출금, 카드 매출대금으로 상환‥기업은행, 소상공인희망대출 출시

최종수정 2015.04.08 10:23 기사입력 2015.04.08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IBK 기업은행 (은행장 권선주)은 카드매출대금으로 대출금을 자동 상환할 수 있는 ‘IBK소상공인희망대출’을 판매한다고 8일 밝혔다.

대상은 1년 이상 동일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고, BC카드사 포함 5개사 이상 카드사와 가맹점 등록이 되어 있는 사업자다. 기업은행은 대상 기업에 총 2000억원 한도로 대출금을 지원한다.
목돈 상환 부담 완화를 위해 대출금은 카드 매출대금 중 BC카드를 통해 일어난 매출대금으로 매일 자동 상환되도록 했다. 대출금 상환비율은 10~100% 내에서 고객이 자유롭게 지정할 수 있다. 만약 고객이 대출을 받고 대출금 상환비율을 20%로 지정하면 BC카드를 통해 발생하는 매출대금의 20%로 대출금을 자동 상환하는 구조다.

또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 자동 상환비율에 따라 최대 0.7%포인트 대출금리를 감면하고,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