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C 연기대상' 신동엽, 오연서에게 19금 농담 "영혼까지 끌어 모았네요?"

최종수정 2014.12.31 09:28 기사입력 2014.12.31 09:28

댓글쓰기

오연서 사진=MBC 방송 캡처

오연서 사진=MBC 방송 캡처



'MBC 연기대상' 신동엽, 오연서에게 19금 농담 "영혼까지 끌어 모았네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4 MBC 연기대상 MC 신동엽이 특유의 '19금 개그'로 오연서를 당황케 했다.

30일 밤 8시 55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은 MC 신동엽, 그룹 소녀시대 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신동엽과 수영은 베스트 커플상 시상을 앞두고 후보들의 자리를 직접 찾아가 예상 수상자를 점쳐보는 시간을 가졌다. 신동엽은 '왔다! 장보리'의 커플인 오연서와 김지훈에게 다가갔고, 먼저 김지훈에게 "커플상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김지훈은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신동엽은 오연서에게 "실제로 연기를 하면서 묘한 감정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요번에는 어땠냐?"며 김지훈과의 호흡에 대해 물었고, 오연서는 "괜찮았다"고 답했다.

오연서의 대답이 끝나자마자 신동엽은 "오늘 작정하고 영혼까지 끌어 모아서"라고 말해 오연서를 당황케 했다. 몸매를 강조한 블랙 드레스를 입고 있던 오연서는 부끄럽다는 표정으로 얼굴을 감쌌다.

하지만 신동엽은 "(영혼까지 끌어 모아서)머리를 묶었다. 되게 잘 어울린다. 이게 진짜 미인들이나 잘 어울리는 머리"라며 헤어스타일을 언급했다.

신동엽의 짓궂은 장난에 넘어간 오연서는 상황을 이해한 후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시상식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한편 이날 '2014 MBC 연기대상'은 100% 시청자 문자 투표를 통해 대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대상 후보로는 '마마'의 송윤아, '왔다 장보리'의 오연서 이유리가 올랐고 71만2300표 중 이유리가 38만5434표 획득해 대상을 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