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유리, MBC 연기대상 대상 "사랑하는 남편, 너무 감사…행복하게 살자"

최종수정 2014.12.31 08:56 기사입력 2014.12.31 08:56

댓글쓰기

이유리 대상 수상 사진=MBC 방송캡처

이유리 대상 수상 사진=MBC 방송캡처


이유리, MBC 연기대상 대상 "사랑하는 남편, 너무 감사…행복하게 살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이유리가 조연이자 악역임에도 대상을 수상했다.

'2014 MBC 연기대상'이 30일 밤 8시55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에서 MC 신동엽, 그룹 소녀시대 최수영의 진행으로 개최됐다.

이날 '2014 MBC 연기대상'은 100% 시청자 문자 투표를 통해 대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대상 후보로는 '마마'의 송윤아, '왔다 장보리'의 오연서 이유리가 올랐고 71만2300표 중 이유리가 38만5434표 획득해 대상을 탔다.

이유리는 수상소감을 통해 "살아계신 하나님께 상의 영광을 올려드린다. 캐스팅이 돼야 역할에 출연해야 하고 선택을 해주셔야 연기를 할 수 있는데 연민정 캐릭터를 할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감사하다. 이유리라는 이름에 대상이 거론된 게 아니라 대상이"라며 눈물에 말을 잇지 못했고 "꿈을 꾸고 있는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과 가족 분들, 시댁 가족 분들, 그리고 카메라 감독님, 조명 감독님, 오디오 다 감사드린다. 저 혼자 나와서 이 상을 받은 게 아니라 좋은 글과 연출과 오연서 씨가 함께 하지 않았으면 저도 연민정 역할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문지상 씨와 김지훈 씨, 그리고 황영희 언니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회사 식구들 감사드린다. 너무 길게 해서 죄송하다. 시청자 분들에게도 감사하다. 인기라는 게 있다가도 없어지기도 하고 어느 배우나 다 마찬가지지만 캐스팅될까 안될까 두려움 속에 있는데 악역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사랑을 받게 해주셨다. 금보라 선생님 김혜옥 선생님 등 선배님이 있어서 악역도 사랑 받지 않았나 싶다"라고 밝혔다.

이유리는 "계속해서 기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좋은 글로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게 해주셨다. 샵 관계자들, 연민정을 아쉽지만 놓아야될 때가 온 거 같다. 한 해 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저를 위해서 기도해주시는 목사님 감사드린다"라면서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남편. 너무나 감사하다. 힘들고 어려운데도 항상 용기 잃지 않게 함께 해준 몸 항상 건강해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 조연이었는데도 큰 상 주신 MBC께도 감사드립니다"라고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MBC는 2014년 '기황후'를 시작으로 '왔다! 장보리' '마마' '전설의 마녀' 등 많은 작품이 인기를 얻었고, '개과천선' '앙큼한 돌싱녀' '내 생애 봄날' '오만과 편견' 등 작품성 높은 드라마와 '드라마 페스티벌'을 통한 실험 정신 강한 단막극으로 드라마 명가의 명성을 드높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