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MBC 연기대상' 이유리·신동엽 같은 말실수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면…"

최종수정 2014.12.31 06:57 기사입력 2014.12.31 06:57

댓글쓰기

이유리 사진=MBC 연기대상 캡처

이유리 사진=MBC 연기대상 캡처



'2014 MBC 연기대상' 이유리·신동엽 같은 말실수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이유리와 신동엽이 말실수를 했다.

30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서는 MC 신동엽, 그룹 소녀시대 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신동엽은 직접 객석으로 내려가 대상 후보 세 사람을 만났다. 먼저 신동엽은 송윤아에게 "현재 1위가 누굴 거 같냐, 본인은 아닌 거 같으냐"는 질문에 "절대"라고 단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송윤아는 "오히려 가족들한테는 문자 투표 하라는 말을 못했다. 대신 미용실에서 스태프들에게 '언니 망신은 안 당하게 해야될 거 아니야'라고 이야기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연서는 "받고는 싶지만 기대는 하지 않고 있다. 수상소감도 준비 진짜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짐작가는 사람은 없냐"는 질문에 "나 말고 선배님 두 분 중 한 명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또한 이유리는 너무 긴장한 나머지 "누가 대상을 받을 것 같으냐"는 질문에 "정말 모르겠는데, 송윤아 선배님도 계시고 오윤아 씨도 계시다"고 말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신동엽은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면 말이 헛나오는 법이다"라고 농담을 던져 분위기를 훈훈하게 했다.

이어 신동엽은 최수영에게 "이수영 씨"라고 부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최수영은 "마음에 없는 말을 하시면 그렇게 실수를 하기 마련이다"라며 신동엽이 했던 멘트를 그대로 돌려줘 폭소케 했다.

한편 이유리 신동엽 말실수를 접한 네티즌은 "이유리, 귀여운 실수네" "이유리, 신동엽도 똑같은 실수 한 것 너무 웃겨" "이유리, 정말 마음에도 없는 말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