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방속 할머니 시신’ 피의자 “말다툼하다 살해”

최종수정 2014.12.31 09:15 기사입력 2014.12.30 16: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가방 속 할머니 시신’ 사건 피의자인 정형근(55)씨가 경찰조사에서 말다툼 끝에 전모(71·여)씨를 살해했다고 털어놨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30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정씨로부터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다며 정씨를 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20일 오후 6시께 인천시내 자신의 집에서 술에 취해 전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흉기 등으로 전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다음 날 평소 갖고 있던 여행용 가방에 시신을 넣어 집과 가까운 주차장 담벼락 아래 유기한 채 도피했다가 공개수배된 지 나흘 만에 붙잡혔다.

정씨는 29일 오후 7시께 서울시 중구 을지로 5가 훈련원공원에서 노숙자 2명과 술을 마시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며 “프로파일러 등을 동원해 범행동기와 경위에 대해 심층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씨는 잠적한 이후 경기도 부천시, 서울 구로구 개봉동,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 등을 배회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행용 가방 속에서 발견된 전씨 시신에는 오른쪽 옆구리, 목 등 5군데를 흉기로 찔린 흔적이 있었고 머리는 둔기로 맞아 일부 함몰한 상태였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