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사고 총정리②]리딩뱅크 날개 꺾은 'KB사태'

최종수정 2014.12.30 10:35 기사입력 2014.12.30 10:30

댓글쓰기

2014년은 금융권에 유난히 대형 사고가 많았던 한해였다. 카드사 고객 개인정보 유출사고를 비롯해 KB국민은행 주전산기 교체 논란으로 촉발된 KB금융사태, KT ENS 협력업체 대출사기, 중견강소기업 모뉴엘의 대출사기 등 금융사고가 줄을 이으면서 은행ㆍ카드사들은 신뢰에 치명타를 입었다. 금융권은 2015년에 수익력 확대라는 본질적 임무 외에 신뢰회복이라는 큰 과제를 안고 시작해야 하는 처지다. 올해 사고를 정리하며 2015년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할 수 있는 모습을 기대해본다.<편집자주>
[금융사고 총정리②]리딩뱅크 날개 꺾은 'KB사태'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KB금융지주 회장과 KB국민은행장이 잇따라 자리에서 물러난 'KB금융 사태'도 금융권을 뜨겁게 달궜다. 검찰 수사로까지 확대되면서 급기야 금융당국이 전 금융사의 지배구조를 표준화하겠다며 나서는 계기가 됐다.

KB금융 사태는 올 5월 당시 이건호 KB국민은행장과 정병기 상임감사가 금감원에 주전산기 교체 관련 특별검사를 요청하면서 불거졌다. 국민은행이 지난해부터 2000억원대 주전산기 교체사업을 진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KB금융지주 경영진들이 압력을 행사해 유닉스의 성능이 과장되고 IBM의 입찰 참여가 배제됨으로서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이유였다.

특별검사 요청 이후 이 행장은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 및 사외이사들과 큰 갈등을 빚었고 KB금융 전체가 심각한 내홍을 겪었다. 양측의 갈등은 봉합되지 않고 갈수록 깊어지면서 KB금융 경영 전반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결국 임 회장과 이건호 행장은 금감원 검사를 통해 모두 중징계를 받고 불명예 퇴진했다.

KB금융 사태의 불똥은 금융당국으로도 튀었다. 최초 중징계를 사전 통보했던 금감원은 6번의 걸친 제재심에서 경징계로 징계 수위를 낮췄지만 당시 최수현 금감원장은 다시 이를 중징계로 끌어올렸다. 징계 결정 후에도 임 회장이 반발하며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금융위원회는 임 회장에 대한 징계를 '직무정지 3개월'로 한 단계 더 끌어올리는 초강수를 뒀다. KB금융 사태에 대한 수습을 제대로 하지 못한 금융당국의 모습에 질타가 쏟아졌고 지난달 자리에서 물러난 최 금감원장의 경질에도 영향을 미쳤다.

결국 이 사태를 통해 KB금융은 지배구조에 대한 전면적인 개선작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 K KB금융 사외이사들도 KB금융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임기와 상관없이 내년 3월에 전원 사퇴하기로 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