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의자 정형근 공개수배, 함께 술도 마신 70대 할머니 잔인하게 살해 후 시신유기

최종수정 2014.12.27 19:03 기사입력 2014.12.27 19:03

댓글쓰기

인천남동경찰서가 '인천 가방 시신' 사건의 용의자 정형근씨를 공개수배했다. [사진=인천남동경찰서 제공]

인천남동경찰서가 '인천 가방 시신' 사건의 용의자 정형근씨를 공개수배했다. [사진=인천남동경찰서 제공]



용의자 정형근 공개수배, 함께 술도 마신 70대 할머니 잔인하게 살해 후 시신유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인천 가방 시신'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인천 남동경찰서가 살해 용의자 정형근(55)씨를 공개수배한 지 이틀이 지났지만 오리무중이다.

경찰은 25일 오후 2시30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고 살해 용의자 정씨의 신원과 얼굴을 공개하는 등 공개수배하기로 했다. 정씨가 인천을 벗어나 휴대전화를 꺼놓으면서 위치추적에 어려워지자 공개수사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살해의도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바 없으며 용의자는 뚜렷한 직업이 없는 일용직 노동자로 한쪽 다리를 저는 것 밝혀졌다. 용의자로 공개수배 된 정 씨는 피의자 전씨와 가끔 술자리도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정씨는 전모(71·여)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씨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 TV 동영상을 확보, 전씨가 장사하는 시장의 상인들로부터 CCTV 속 남성의 신원을 파악해 용의자로 특정하고 지난 23일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전씨는 부평구의 한 시장에서 채소를 파는 상인으로, 지난 20일 오후 4시께 같은 시장에서 장사하는 딸에게 "잔칫집에 다녀오겠다"고 말하고 시장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았다. 그는 이틀 뒤인 22일 오후 3시께 남동구 간석동의 한 빌라 주차장 담벼락 밑 여행용 가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씨의 시신에는 오른쪽 옆구리와 목 등 5군데를 흉기로 찔린 흔적이 있었고 머리는 둔기로 맞아 일부 함몰된 상태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