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고속도로서 지폐 22억원 어치 쏟아져

최종수정 2014.12.25 20:32 기사입력 2014.12.25 2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홍콩 고속도로에서 은행 현금을 수송하던 차량이 22억원 상당의 지폐를 흘리는 바람에 돈을 주우려는 운전자들로 교통이 정체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외신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24일(현지시간) 오후 홍콩섬 완차이 글로스터 길을 주행하던 현금 수송 차량의 뒷문이 열리면서 1523만홍콩달러(약 22억원) 이상의 현금이 든 상자가 도로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부근을 지나던 다른 차량의 운전자와 승객들이 도로에 흩어진 500홍콩달러(약 7만원) 짜리 지폐를 줍느라 차를 세우는 바람에 교통이 정체됐다.

차량 운전자는 이 사실을 모른 채 운전하다 약 10분 후 현금 분실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일부 주민은 엽총과 방탄조끼로 무장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자 주운 돈을 든 채 도망치기도 했다.
경찰은 당일 13명으로부터 360만홍콩달러(약 5억원)를 회수했으나 1100만홍콩달러 이상의 돈은 고스란히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분실한 모든 지폐가 신권이어서 일련번호를 파악해 추적할 것"이라며 "지폐를 가져간 이들은 최고 징역 10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