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통사 해킹 대회' 미래부 제안 '무리수냐, 승부수냐'

최종수정 2014.12.24 06:54 기사입력 2014.12.24 05: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최근 한국수력원자력 해킹 사건으로 사이버 보안에 대한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이동통신사들의 가입자당 보안 투자금액 공개가 추진된다.

24일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은 "최근 사이버보안 문제가 다시 부상하고 있어 최근 이통3사 임원들을 불러 가입자당 보안 투자금액에 대한 공개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보안투자금액은 이통사의 통신품가평가 항목 등을 포함한 금액을 말한다. 예컨대 SK텔레콤이 전체 보안투자액을 전체 가입자로 나누면 1인당 보안투자액이 나오는데 어느 항목에 얼만큼의 금액이 투자됐는지에 대해 공개하자는 것이다. 이통사의 보안투자액이 공개되면 인터넷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

윤 차관은 "가입자당 보안금액을 공개하면 이통사가 비교가 되기 때문에 보안에 대한 의식이 강화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올해 정부는 기존의 이통사 통화품질 평가를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꾸면서 평가지표도 전송등급 및 전송속도에서 접속성공률·전송성공률·지연시간·패킷 손실률 등으로 세분화하는 방안을 도입한 바 있다.
평가 결과의 변별력을 높이는 동시에 소비자가 이통사별로 품질의 장·단점을 비교 평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지만 보안투자와 관련된 평가항목은 없었다.

아울러 미래부는 이통3사에 내부 보안망 뚫기 대회(창과 방패 대결) 정기적으로 벌이는 것을 제안했다. 이는 공개적으로 통신사의 네트워크 망 뚫기 대회를 하고 만약 뚫은 자가 있다면 그 자리에서 스카우트해 채용하면 더 단단한 보안망을 갖추자는 의도다.

이에 대해 이통3사는 내부검토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행될지 여부는 미지수다. 이통사 한 관계자는 "최근 보안에 대한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는데 자칫 이통사로 이슈가 옮겨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