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북콘서트 논란' 황선, 朴대통령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최종수정 2014.12.22 11:22 기사입력 2014.12.22 1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이른바 '종북 토크콘서트'로 논란을 빚고 있는 민주노동당 부대변인 출신 황선(40·여)씨가 박근혜 대통령을 검찰에 고소했다.

황씨는 22일 명예훼손과 직권남용 혐의로 박 대통령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지난 15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소위 종북 콘서트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우려스러운 수준에 달하고 있다'고 말해 저와 관객의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토크콘서트에서 전혀 (북한을) 미화한 바 없이 사실 그대로를 이야기했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토크콘서트는 현재 경찰이 고발건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 중이고 아직 저와 관련해서는 단 한번의 소환조사도 진행되지 않았는데 대통령이 직접 종북 콘서트라고 한 것은 명백한 권력 남용이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자신이 북한에 대해 언급한 내용은 박 대통령이 지난 2002년 방북 이후 언론에 밝힌 내용보다 오히려 낮은 일상적인 수준이었다고 꼬집었다.
황씨는 당시 토크콘서트를 함께 진행한 재미동포 신은미(53·여)씨가 출국정지되고 경찰 소환조사를 받은데 대해 "민족과 나라에 대한 선의가 굉장히 악의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생각하고 이나라에 사는 한 국민으로서 동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