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팅 수용 강정호 “유격수·2할7푼·15홈런 목표”

최종수정 2014.12.21 14:01 기사입력 2014.12.21 14:01

댓글쓰기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 중인 넥센 히어로즈 강정호[사진=김현민 기자]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 중인 넥센 히어로즈 강정호[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유격수로 뛰면서 타율 2할7푼에 홈런 열다섯 개 이상이면 성공적이지 않을까 싶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 중인 강정호(27·넥센)는 21일 서울 양천구 목동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 금액이 나오니 실감이 난다. 가서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일 강정호에 대한 메이저리그(MLB) 포스팅 최고 응찰액(500만2015달러·약 55억원)을 넥센 구단에 통보했다. 최고 응찰액을 통보 받은 강정호와 넥센은 같은 날 이 같은 내용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강정호는 “포스팅 금액보다는 도전이라는 의미가 더 중요하다”라고 입을 뗐다. 그러면서 “나를 정말로 필요로 하는 팀에서 꾸준히 출장기회를 잡았으면 좋겠다”며 “아시아 선수들에 대한 편견 때문에 (향후 입단 협상에서) 마이너리그 강등 조항 등이 담길 수도 있다. 에이전트와 잘 조율을 하겠다”고 했다.

메이저리그에 대한 평소 생각에 대해서는 “솔직히 ‘메이저리그에 갈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있었다. 나보다는 아버지께서 어렸을 때부터 메이저리그에 대한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며 “아버지께서도 ‘가서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셨다.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 중인 넥센 히어로즈 강정호[사진=김현민 기자]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 중인 넥센 히어로즈 강정호[사진=김현민 기자]


현재 훈련과 겨울 동안 보완할 점을 두고선 “겨울을 잘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 시상식 등 일정이 많이 운동할 시간이 부족했다. 운동을 제대로 못하고 있어 스스로 불안한 것도 있다”며 “체력 면에서 준비가 잘 돼 있어야 한다. 웨이트트레이닝을 꾸준히 하고 있다. 타구 질 적응은 꾸준히 경기에 나간다면 빨리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의 맞대결을 묻는 질문에는 “어제도 만나서 이야기를 했다. 만약에 나와 상대한다면 직구로 승부해 달라고 얘기했다”고 했다. 메이저리그에서 상대해 보고 싶은 투수로는 아롤디스 채프먼(26·신시내티 레즈)를 꼽았다. 강정호는 “메이저리그 최고 마무리투수다. 어떤 공을 던지는지 한 번 붙어보고 싶다”고 했다.

올 시즌 좋았던 기억과 아쉬웠던 부분으로는 “40홈런을 기록한 것이 의미가 크다. 홈런 서른아홉 개와 마흔 개는 느낌이 다르다”며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하지 못한 것이 많이 아쉽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야구를 할 날이 많다. 하루하루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 뿐이다. 솔직히 아시아 선수들의 성공사례가 많지 않고 한국에서는 처음 하는 도전이기 때문에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강정호에 최고 응찰액을 제시한 구단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강정호도 “나도 어느 팀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강정호와 넥센이 포스팅 결과를 수용한 만큼 MLB 사무국은 이르면 22일 KBO에 최고 응찰액 제시 구단을 통보할 예정이다. 이후 해당 구단은 강정호의 에이전트(앨렌 네로)와 향후 한 달간 독점으로 계약 협상을 진행하게 된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