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조업 中企 근로자 하루 받는 돈 7만511원…전년比 1.6%↑

최종수정 2014.12.21 06:00 기사입력 2014.12.21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 제조업체 근로자가 일하고 하루에 받는 돈이 평균 7만511원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중소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4년도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를 실시한 결과, 생산직 근로자의 평균 일급은 7만511원으로 지난해 6만9432원보다 1.6%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중기중앙회가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시 제조원가계산의 기준이 되는 노무비 산정의 기초자료 제공을 위해 진행한 이번 조사는 종사자 20인~299인의 기업 1300개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직종은 총 139개다.

주요 직종별로는 작업반장이 9만278원, 기계정비원이 8만3626원, 단순노무종사원이 6만4150원, 부품조립원이 6만3360원, 제품검사 및 조정원이 6만2954원, 특수차운전원이 7만8877원, 제품출하원이 7만2원, 용접원이 7만3271원, 수동물품포장원이 6만2729원, 프레스기조작원이 6만8318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급이 가장 높은 직종은 회로설계사로 11만4918원을 받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안전관리사(10만5970원), 제도사(10만4569원), 현도사(10만1817원), 기계설계사(10만1207원) 등도 높은 월급을 받는 직종으로 조사됐다.
가장 낮은 직종은 철강포장원으로 일급이 5만7658원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방직기조작원(5만8006원), 철물재단원(6만477원), 고무제품생산원(6만801원), 목제품도장원(6만1027원) 등의 일급이 낮게 나타났다.

이들 직종 외의 조사결과 세부내용은 중기중앙회 홈페이지(www.kbiz.or.kr)나 중소기업통계(stat.kbiz.or.kr)에서 확인 가능하며, 이번에 발표된 일급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