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값 먹구름, 강남 재건축에서 수도권 전체로 확산

최종수정 2014.12.18 11:00 기사입력 2014.12.18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강남 재건축단지에서 시작된 거래 위축 분위기가 서울에 이어 수도권까지 확산되는 분위기다. 15일 기준 한국감정원이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이 전주보다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이 0.04%에서 0.02%로 줄어들고, 계절적 비수기에 따른 거래 부진으로 지방의 상승폭도 둔화되면서 전국 아파트 매매가 평균 역시 지난주에 비해 낮은 오름세(0.05%→0.04%)를 기록했다.

서울은 강북 지역에서 0.02%로 오름세가 지속된 반면 강남 지역은 -0.02%로 하락폭이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 시도별로는 제주가 0.42%, 대구 0.15%, 울산 0.08%, 경북 0.07%, 경남 0.07%, 충북0.07% 등의 순이었다. 반면 전남과 세종은 각각 전주에 비해 0.08%, 0.03% 하락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실물경기 회복이 지체되고 부동산 관련 법안 처리 지연 등의 영향으로 시장의 매수심리가 위축된 데다 계절적 비수기가 겹쳐 거래가 부진해 수도권과 지방 모두 전 주보다 상승폭이 다소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 역시 전주 대비 상승폭이 0.09%에서 0.08%로 소폭 줄어들었다. 그러나 상승폭이 줄어들었을 뿐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여전히 전세가는 고공행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0.10%)은 지난 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기록한 가운데 서울(0.07%→0.10%)과 인천의 상승폭이 확대됐으며, 지방은 신규 입주물량이 풍부한 전남과 세종의 하락세가 이어진 가운데 제주지역 전세가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서울은 강북(0.09%)지역과 강남(0.11%)지역 모두 지난 주 대비 오름폭이 확대되며 상승세가 지속되는 모습을 보였다.

감정원 관계자는 "전세가격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규 입주 아파트 물량이 감소하며 수급불균형이 지속된 가운데 재건축사업 추진이 가시화돼 이주가 시작되거나 예상되는 지역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두드러진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