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부지 인수한 현대車 겹호재에 '흐뭇'

최종수정 2014.12.18 09:06 기사입력 2014.12.18 07:29

댓글쓰기

서울시, 강남구 무역센터 일대 '강남 마이스관광특구'로 지정...규제완화 등 각종 지원 예정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현대자동차 신사옥이 들어설 옛 한전부지 일대가 관광특구로 지정됐다. 무리한 투자라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한전 부지 인수를 강행한 현대차 입장에선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 계획에 이어 연이은 호재를 만난 셈이다.

서울시는 18일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 일대를 '강남 마이스(MICEㆍ전시컨벤션산업) 관광특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관광특구로 지정된 곳은 코엑스(KOEX) 컨벤션 센터를 중심으로 백화점, 호텔 3개, 면세점, 쇼핑몰, 무역센터, 도심고앙터미널 등이 집적된 약 19만386㎡의 구역이다.

관광특구 지정에 따라 이 지역은 관광 활동과 관련된 관계 법령의 적용이 배제ㆍ완화된다. 관광서비스 및 안내 체계도 확충되고 홍보도 집중적으로 진행된다.

예컨대 공개공지를 연간 60일 이내 사용할 수 있게 되며, 여기에서 공연ㆍ음식물 제공 등도 허용된다. 관광특구 활성화 사업을 위한 정부ㆍ지자체의 예산도 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 서울시내에는 이태원, 명동ㆍ남대문ㆍ북창동ㆍ다동ㆍ무교동, 동대문패션타운, 종로ㆍ청계, 잠실 등 5곳이 관광특구로 지정돼 있다.
이번 특구 지정은 강남구의 지정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현재 무역센터 일대는 지난해 기준 131만명의 외래 관광객이 다녀가는 등 최근 6년간 연평균 6.5%씩 방문객이 늘어나고 있다. 코엑스내 전시ㆍ회의 시설을 비롯해 호텔, 수족관, 한류공연장 및 면세점ㆍ쇼핑몰 등 각종 관광 관련 시설들이 집중돼 있기 때문이다.

또 금융ㆍ정보통신 밀집 지역인 테헤란로, 강남 한류ㆍ패션거리, 선릉ㆍ봉은사 등 역사문화지역 등이 인접해있다. 인천공항까지 매일 공항터미널에서 버스가 운행되고 2호선 삼성역ㆍ9호선 봉은사역(내년 3월 개통) 등 지하철역ㆍ광역 및 간선 버스 등 교통도 편리하다.

특히 최근 시는 이곳을 포함해 잠실운동장까지 약 72만㎡의 구역을 국제업무ㆍ마이스ㆍ스포츠ㆍ문화엔터테인먼트 등 4대 기능이 갖춰진 국제교류 복합지구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시는 이날 ㈜코엑스 측과 업무 협약을 체결해 관광ㆍ마이스 산업 활성화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창학 시 문화관광디자인본부장은 "관광ㆍ마이스 산업은 미래 서울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의 핵심 산업으로 해외 주요도시들도 관광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번 특구 지정을 계기로 관련 규제를 완화해 강남ㆍ영동 권역의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 대외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관광객 유치가 더욱 촉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