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카카오, '카카오택시' 서비스 추진…업계 지각변동 올까

최종수정 2014.12.17 11:25 기사입력 2014.12.17 10:08

댓글쓰기

3사 MOU 통해 성공적 서비스 위한 협력 체제 구축·공동의 발전 도모할 것
내년 1분기 출시 목표로 카카오택시 서비스 추진 중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카카오 (공동대표 최세훈·이석우)가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이사장 오광원), 주식회사 한국스마트카드(대표 최대성)와 손잡고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다음카카오는 17일 자사 한남오피스에서 이석우 대표와 오광원 이사장, 최대성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카카오택시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MOU를 통해 3사는 성공적인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위한 상호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택시 서비스 영역의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음카카오는 카카오택시 서비스 관련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그에 따른 시스템의 개발 및 운영, 관련 정책의 수립, 서비스 확산을 위한 홍보 및 마케팅 프로모션을 담당한다. 서울 255개 택시 회사의 연합인 서울택시조합은 안정적인 기사 회원 확보 및 이들에게 지속적인 서비스 사용을 유도하는 한편 카카오택시 서비스 정책 수립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전국 교통카드인 티머니의 발행사이자 전국택시정산사업자인 한국스마트카드는 데이터 연동 기술을 지원하는 등 자사 인프라를 이용해 카카오택시 서비스 확산에 협력한다.

다음카카오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카카오택시 서비스 운영의 중요한 기틀을 마련했으며 이를 시작으로 향후 전국 택시 사업 관련 파트너 대상 협력의 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택시 서비스는 합병 이후 ‘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Connect Everything)’이라는 비전 하에 선보이는 온·오프라인 연결(O2O) 서비스 모델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전망되며, 내년 1분기 출시를 목표로 순조롭게 개발 진행 중이다.

카카오택시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및 iOS 기반의 모바일 앱으로 택시 기사와 승객을 간편하게 연결해주는 형태다. 앱을 통해 승객의 현재 위치 또는 지정 지역으로 택시를 호출하면 근거리 내 택시가 배차된다. 카카오택시 앱은 택시 기사들의 회원 등록 및 호출 확인을 위한 ‘기사용’과 택시 호출 및 배차 확인을 위한 ‘승객용’ 두 가지로 제공될 예정이다.

다음카카오는 기사용 카카오택시 앱을 먼저 출시해 전국 택시 기사 회원들의 가입을 유도하고, 안정적인 서비스 이용 환경이 구축된 후 승객용 앱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