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빅리그 출신 투수 레일리 영입

최종수정 2014.12.14 12:51 기사입력 2014.12.14 12: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프로야구 롯데가 새 외국인 투수로 14일 브룩스 레일리(26)를 영입했다. 연봉 45만 달러, 사이닝 보너스 5만 달러 등 총액 50만 달러의 조건이다. 190㎝·84㎏의 체구를 갖춘 레일리는 왼손 투수로 2012년 시카고 컵스를 통해 빅리그에 데뷔했다. 다양한 변화구를 앞세워 통산 14경기(38이닝)에서 1승2패 평균자책점 7.11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통산 121경기(592이닝)의 성적은 30승41패 평균자책점 4.18이다. 올 시즌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산하 트리플A 팀에서 보낸 레일리는 최근까지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 뛰었다. 6경기에서 27.2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2.60을 남겼다. 현지에서 기량을 직접 확인한 롯데는 "안정된 투구 폼과 낙차 큰 커브가 인상적이다. 평균 140㎞대의 직구도 수준급"이라고 평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