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사'한 600년 된 괴산 왕소나무, 천연기념물 해제 후 마지막 제사

최종수정 2014.12.12 14:47 기사입력 2014.12.12 14:47

댓글쓰기

고사(枯死, 말라 죽음) 판정을 받은 천연기념물 290호 '괴산왕소나무' [사진제공=괴산군]

고사(枯死, 말라 죽음) 판정을 받은 천연기념물 290호 '괴산왕소나무' [사진제공=괴산군]

썝蹂몃낫湲 븘씠肄

'고사'한 600년된 괴산 왕소나무, 천연기념물 해제 후 마지막 제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괴산군 주민들이 600년간 마을을 지켜 온 '왕소나무' 앞에서 마지막 고사(告祀)를 지냈다.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송2리 주민들은 태풍으로 쓰러진 뒤 고사(枯死)해 천연기념물(290호)에서 해제된 '왕소나무' 앞에서 12일 고별 제사를 지냈다.

수령 600년이 넘은 것으로 추정되는 괴산 왕소나무는 용이 승천하는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용송(龍松)'으로 불리며 마을 주민들의 수호신처럼 여겨져 왔다.

그러나 2012년 8월28일 태풍 볼라벤의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쓰러진 뒤 지난해 11월 최종 고사판정을 받고 이달 5일 천연기념물에서 해제됐다.
마을 주민들은 왕소나무 고사를 지낸 뒤 왕소나무와 주변 소나무 13그루를 지방문화재로 지정해달라는 건의서를 충북도에 제출할 계획이다.

괴산 왕소나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괴산 왕소나무 지방문화재 지정됐으면 좋겠다" "괴산 왕소나무 천연기념물 해제, 주민들 속상하겠네" "괴산 왕소나무 마지막 고사라니 왠지 슬퍼" "괴산 왕소나무, 수호신이었는데 태풍에 쓰러졌으니 주민들 상심이 크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