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땅콩리턴'에 다시금 떠오른 택시기사 4억 면제사건…무슨 일?

최종수정 2014.12.12 15:49 기사입력 2014.12.12 11:29

댓글쓰기

[사진출처=SBS 뉴스 캡처]

[사진출처=SBS 뉴스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땅콩리턴'에 다시금 떠오른 택시기사 4억 면제사건…무슨 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의 이른바 '땅콩 리턴' 사건으로 인해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의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월 25일, 오후 5시께 모범택시 차량이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로비 회전문을 돌진하는 사고가 벌어져 회전문이 파손됐고 직원을 포함한 손님 4명이 다쳤다.

택시기사 홍모씨(82)씨는 급발진 사고를 주장했지만 경찰의 조사결과 운전 부주의로 결론이 나면서 홍씨는 총 5억 원의 피해액 중 4억 원을 변상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었다. 개인택시공제조합에 가입한 홍씨의 대물 배상한도는 5000만원이었다.

이부진 사장은 사고를 보고받은 후 한인규 호텔신라 부사장에게 "택시 기사도 고의로 사고를 일으킨 것 같지 않다"며 "그의 집을 방문해 보고 상황이 어떤지 알아봐 달라"고 지시했다. 조사 결과 홍 씨는 낡은 반지하 빌라에 홀로 거주하고 있었으며 변상을 해결할 수 없을 정도로 상황은 열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전해들은 이부진 사장은 사고로 인한 피해를 사측 직접 해결하기로 하고 홍 씨를 상대로 한 4억원 변상 신청을 취소했다. 이처럼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한 이부진 사장에 네티즌의 감탄이 쏟아진 바 있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란 사회 고위층 인사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도덕적인 의무를 뜻하는 말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