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가해자-피해자 모두 조선족 추정…연쇄살인 가능성은?

최종수정 2014.12.12 09:59 기사입력 2014.12.12 09:59

댓글쓰기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사진=YTN 방송 캡쳐]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사진=YTN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팔달산 유력 용의자 검거, 가해자-피해자 모두 조선족…연쇄살인 가능성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기도 수원 팔달산에서 토막시신이 발견된 지 8일 만에 사건 용의자가 붙잡혔다. 용의자와 피해자는 모두 중국동포로 알려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1일 오후 11시 30분께 수원시 팔달구 고등동 한 모텔 카운터에서 유력한 용의자 박모(50대 중반·중국동포 추정·가명)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월셋방 세입자가 보름가량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한 시민의 신고가 결정적이었다.

경찰은 이 집 방 안에서 피해자의 혈흔은 물론 토막시신이 담겼던 것과 동일한 검정색 비닐봉지를 확보한 뒤, 이 세입자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적해 왔다.

용의자 박씨는 이날 여성과 모텔에 투숙하러 들어가다가 잠복중인 경찰에 체포됐다. 전문가들은 연쇄살인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경찰은 토막시신으로 발견된 피해여성은 용의자 동거녀인 40대 후반 중국동포인 김 모 씨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의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시신을 훼손한 행태와 내부 장기가 없다는 점 등을 놓고 여러 의혹이 제기됐던 만큼 경찰은 의혹 해소를 위해 오늘 오후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한편 지난 4일 오후 1시 3분께 수원시 팔달산 등산로에서 등산객 임모(46)씨가 검은색 비닐봉지 안에 인체로 추정되는 시신 일부가 담겨있는 것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