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아파트 전셋값, 한파에도 0.12% 올라

최종수정 2014.12.05 17:13 기사입력 2014.12.05 17:13

댓글쓰기

동력 잃은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은 보합세 지속

서울 아파트 전셋값, 한파에도 0.12% 올라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겨울 한파 속에서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칠 줄 모르고 상승하고 있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에 비해 0.12% 올라 25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만성적인 매물 부족 탓으로, 재건축 이주 수요가 있는 서초와 학군 수요가 몰린 강남, 노원 등의 강세가 지속됐다.

구별로는 서초구가 무려 0.42% 오른 가운데 강남구의 오름 폭이 0.19%, 동작구 0.19%, 은평구 0.15%, 용산구 0.13%, 강동구 0.12%, 관악구 0.11%, 중구 0.10%, 노원구 0.09% 등이었다.
특히 서초구는 재건축 단지인 잠원동 '신반포5차'와 '반포한양' 아파트 등이 내년 초 이주를 앞두고 있어 전세 수요가 서둘러 움직이는 분위기다.

이에 비해 신도시의 전세가격은 보합세가 이어졌고 경기·인천 지역은 0.04%로 비교적 안정된 모습이다.

분당이 0.01%, 동탄이 0.01% 등 신도시는 일주일새 소폭 상승했고 평촌은 0.01%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이달 들어 보합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회 부동산 관련 법안 통과 지연으로 동력을 잃은 재건축 아파트는 등락 없이 제자리걸음을 이어갔고 실수요가 뜸해진 일반 아파트도 0.01% 상승에 그쳤다.

저가 매물 소진 이후 관망세가 계속되고 있는 신도시는 보합세를 유지했고 경기·인천(신도시 제외)은 0.01% 소폭 상승했다.

서울에서는 중구가 0.08% 오른 것을 비롯해 은평구 0.07%, 강남구 0.02%, 광진구 0.02%, 마포구 0.02%, 서초구 0.02%, 노원구 0.01% 등으로 미미하게 상승한 반면 송파구는 -0.06%, 동작구 -0.03%, 강동구 -0.02%, 중랑구 -0.01% 등으로 하락했다.

신도시 중에서는 광교가 0.02%, 중동 0.01%, 평촌 0.01% 등이 올랐고 동탄은 0.01% 떨어졌다.

또 수도권에서는 인천이 0.04%, 광명 0.03%, 군포시 0.03% 등이 소폭 상승했고 화성은 -0.03%, 용인 -0.03%, 의왕 -0.02% 등으로 하락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매수심리를 개선시킬 만한 모멘텀이 없다면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은 당분간 관망세가 계속될 것"이라며 "반면 서울 전세시장은 겨울 비수기 없이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