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우디 미래디자인 '프롤로그 콘셉트카' LA서 첫 공개

최종수정 2014.11.20 09:42 기사입력 2014.11.20 09:42

댓글쓰기

새로운 수석 디자이너 마크 리히트 주도로 탄생한 차량…A7 스포트백 h트론 콰트로도 첫 공개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아우디코리아는 아우디가 19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리는 'LA 오토쇼 2014'에서 아우디 미래 디자인의 근간이 될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를 쇼카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아우디는 또 LA 오토쇼에서 '아우디 A7 스포트백 h트론 콰트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는 아우디의 새로운 수석 디자이너 마크 리히트 주도 하에 탄생한 차량이다. 아우디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에 대한 예시이자 아우디 디자인의 새로운 시대가 열리는 것을 알리는 예고편이라고 할 수 있다.

아우디는 이번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를 통해 아우디 DNA를 완벽하게 표현하면서 새로운 외관 및 인테리어 디자인 제안을 통해 럭셔리 C, D 세그먼트에서의 스포티함을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는 2도어 쿠페로 스포티하고 팽팽한 디자인에 유려하고 우아한 형상으로 완성됐다. 전장 5.10m, 휠베이스 2.94m, 전폭 1.95m, 전고 1.39m로, 아우디 A8과 비교해 길이는 약간 줄어들고 높이는 낮아졌다. 반면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훨씬 더 넓게 디자인 되고 낮은 위치에 배치됐다.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는 강력한 성능과 함께 안락함과 효율성을 모두 담아냈다. 바이터보를 결합한 V8 4.0 TFSI 가솔린 엔진은 최고 출력 605 마력 및 76.5㎏·m의 토크를 자랑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의 가속 시간은 3.7초에 불과하다.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와 상시 4륜구동 콰트로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뒷바퀴가 최대 5도까지 회전 가능해 보다 역동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아우디가 조만간 양산차에 적용할 예정인 48볼트 전원 시스템도 적용됐다.

아우디 A7 스포트백 h트론 콰트로

아우디 A7 스포트백 h트론 콰트로


아우디 A7 스포트백 h트론 콰트로는 아우디가 선보이는 무공해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로 h트론의 h는 원소 수소를 의미한다.

아우디 A7 스포트백 h트론 콰트로는 약 1㎏의 수소 연료로 100㎞ 주행이 가능하며, 연료 탱크를 가득 채웠을 때 총 주행 가능 거리는 500㎞ 이상이다. 연료를 주입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3분이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별도 충전이 가능한 8.8㎾h 용량의 전기 배터리를 통해 최대 50㎞까지 추가 주행이 가능하다.

아우디 A7 스포트백 h트론 콰트로는 앞바퀴와 뒷바퀴 간 기계적 연결 없이 두 개의 전기 모터가 4개의 바퀴를 모두 굴리는 전기 주행 방식의 e-콰트로가 적용됐다. 하이브리드 배터리와 차량의 뒷부분에 탑재된 전기모터가 결합해 170㎾의 파워와 55.1㎏·m의 추진력을 바탕으로 최고속도 180㎞/h,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의 가속 시간은 7.9초다.

이 밖에 아우디는 LA 오토쇼 2014를 통해 아우디 TTS 쿠페와 TT 로드스터, A7과 S7 페이스리프트 모델, A6와 S6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아우디 R8 V10 콤피티션 스페셜 모델을 미국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한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