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나다구스', 일부 제품 충전재 오리털 "구스라며?"

최종수정 2014.11.20 07:06 기사입력 2014.11.20 07:03

댓글쓰기

지난해 큰 인기를 끈 캐나다구스의 익스페디션 파카 [사진=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큰 인기를 끈 캐나다구스의 익스페디션 파카 [사진=홈페이지 캡처]


'캐나다구스', 일부 제품 충전재 오리털 "구스라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국내 수입된 프리미엄 브랜드의 패딩(점퍼) 대부분이 충전재로 거위털이 아닌 오리털을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끈 '캐나다구스' 제품 역시 이름에 거위(구스·Goose)가 포함됐음에도 불구하고 오리털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소비자권익보호단체 컨슈머리서치가 고가의 패딩을 생산하는 8개 프리미엄 브랜드와 9개 아웃도어 브랜드 등 17개 브랜드의 제품 25종의 충전재를 조사한 결과 수입 브랜드 제품 16종 중 오리털이 아닌 거위털을 사용한 제품이 4개 뿐이었다고 밝혔다.

거위털은 솜털의 크기가 커 보온성이 뛰어나고 중량에 비해 볼륨감이 있어 일반적으로 오리털보다 비싸다. 하지만 수입 명품이라는 미명 아래 비싼 값에 팔리는 제품들이 거위털이 아닌 상대적으로 저렴한 오리털을 충전재로 사용하고 있어 충격을 더했다.

조사 결과 제품 가격이 300만 원에 육박하는 몽클레르와 219만원∼354만 원의 에르노 제품의 충전재에만 거위털이 쓰이고 있었다. 캐나다구스와 파라점퍼스, CMFR, 노비스, 아이그너, 무스너클 등 6개 브랜드 12개 제품에는 오리털 충전재가 사용됐다.
반면 9개 아웃도어 브랜드는 모두 거위털을 사용했다. 아웃도어 브랜드의 제품 가격은 43만∼79만 원으로 프리미엄 브랜드보다 저렴하지만, 충전재로는 오히려 비싼 거위털을 사용했다.

또한 보온성을 결정하는 충전재 혼합 비율 측면에서도 아웃도어 제품이 프리미엄 브랜드보다 우위에 있다. 솜털 비율이 높을수록 보온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되는데, 프리미엄 브랜드 가운데 CMFR과 노비스만 100% 솜털을 채웠고 나머지 브랜드는 솜털과 깃털을 섞어서 썼다. 캐나다구스, 아이그너, 무스너클은 깃털비율이 20%에 달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중에는 노스페이스와 밀레만 깃털비율이 20%였고, 나머지 대부분은 솜털을 90% 사용했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소장은 "수입 고가 다운점퍼는 가격이 100만 원이 훌쩍 넘는 만큼 패딩의 기능적인 면을 제대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충전재 원료와 혼합비율 등을 꼼꼼히 확인한 뒤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