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삼성병원, 기스트 전문 클리닉 개설

최종수정 2014.11.12 09:39 기사입력 2014.11.12 09: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삼성서울병원은 최근 위장관 기질종양인 기스트(GIST) 전문 클리닉을 개설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스트는 위암이나 대장암과 달리 위장관벽에 위치한 카할세포(Cajal)란 곳에 생기는 병으로, 육종에 해당된다.
인구 100만명당 10~20명이 발생한다고 알려진 희귀병이지만 암으로 발전하는 동안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기스트는 주로 위에서 가장 많이 발병되지만 소장이나 대장, 식도와 복막에서도 발병이 가능하고, 여러 장기에 걸쳐 동시 다발적으로 생기는 경우도 있다.

삼성서울병원 기스트 클리닉은 병변 부위 및 진행 상태에 따라 정확한 진단 및 수술, 항암치료 등 다각적인 치료를 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기스트 클리닉 첫 방문 이후 환자 상태가 치료방침을 정하기 까다로운 어려운 경우에 해당하면, 두 번째 방문부터는 다학제 대면 진료로 전환된다.

매주 수요일 오후 12시 암병원 1층에서 진행되는 다학제 진료에서는 여러 전문가가 모여 환자, 보호자와 함께 최적의 치료법을 찾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