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방방재청 해체하지만…朴대통령 "소방관 역할 더 강화될 것"

최종수정 2014.11.07 11:36 기사입력 2014.11.07 11: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조만간 정부조직법이 통과되어 재난 대응의 컨트롤타워가 될 국민안전처가 신설되면 소방관의 역할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제52주년 소방의 날 기념식 행사에 참석, 축사를 통해 "소방의 역할이 변화하는 만큼 소방 조직도 새로운 환경에 맞춰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소방방재청과 해양경찰청을 해체해 신설되는 국민안전처 산하에 각각 해양경비안전본부, 중앙소방본부 형태로 전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 같은 조직 위상 변화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국가대혁신으로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 길에 우리 소방이 중추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여러분 모두가 여러 조직과 기관 간의 협업과 공조를 주도하는 중심이 되고 국민중심ㆍ현장중심의 재난안전체계를 구축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 화재진압이 소방의 주된 업무였다면 이제는 119구조ㆍ구급ㆍ화학재난 등 특수재난은 물론 119 생활안전서비스까지 그 역할과 비중이 크게 확대됐다"며 "그만큼 소방인 여러분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와 믿음이 크다는 방증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족한 인력의 증원과 처우개선, 소방장비 예산 지원 등 소방관 여러분이 현재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부분을 집중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소방관 여러분도 더욱 재난에 강하고 현장에 강한 대한민국 소방으로 거듭나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축사를 통해 박 대통령은 지난 7월 소방관 5명이 희생된 소방헬기 추락사고와 관련 "직무를 수행하다 불의의 사고로 순직하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소방방재청 주관으로는 마지막이 된 올해 소방의 날 기념식은 '국민의 안전 골든타임! 준비되어 행동하고 하나 되어 도약하는 119가 지켜가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소방의 날 자체가 유지될 것인가 여부에 대해 청와대는 "안전의식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안전문화를 정착시키는 취지의 행사이며 또 앞으로도 소방공무원은 계속 존재하는 만큼 계속 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