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경필 "부지사 인사청문 여야합의 따르겠다"

최종수정 2018.08.15 16:01 기사입력 2014.11.05 14:37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경기도를 남과 북으로 나누는 '분도'(分道)에 대해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야당 추천 사회통합부지사에 대한 인사청문은 여야 합의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수원·오산·화성 통합에 대해서는 시민의견을 구하는 게 우선 순서라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2008년 개통된 일산대교의 '최소수익률'(MRG) 보장 협약에 대해 국민연금관리공단과 '사업 재구조화'를 다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5일 경기도의회 도정질의에서 "분도는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반대입장을 피력했다. 또 "분도 필요성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주로 북부지역이 낙후돼 그런 돌파구로 분도를 요구하고 '특별도'로 지정해 달라고 하는 것 같다"며 "특별도는 사실상 굉장히 어려운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특별도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상태에서 성급하게 분도를 추진할 경우 북부지역의 재정자립도만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다"며 "지금은 힘을 모아 낙후된 북부지역에 대한 발전방안을 모색할 때"라고 덧붙였다.

그는 수원과 오산, 화성 통합에 대해 "시민 의견을 하나로 모으는 게 먼저"라며 즉답을 피했다.

또 오산시와 오산시의회가 경기도청 신청사를 오산에 유치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해외 출장 중에 오산시장과 오산시의회 의장이 건의를 한 것으로 안다"며 "이와 관련해서 논의한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남 지사는 나아가 "당초 광교신도시 신청사로 이전을 검토해 온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현재 도청사가 광교로 이사한 뒤 빈 공간에 들어오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덧붙였다.

남 지사는 사회통합부지사 인사청문에 대해서는 "연정 합의할 때 합의서를 보면 사회통합부지사도 인사청문을 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다만 인사청문은 법 규정이 아니고, 정치적 합의인 만큼 여야가 합의하면 그 합의를 따르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2008년 개통된 일산대교의 연간 50억~60억원 수익보전에 대해서는 "사업 재구조화를 투자사인 국민연금관리공단과 계속 논의하고 있다"며 도민과 경기도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