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물농장' 배다해, '거식증' 걸린 고양이 준팔이와 감동사연 화제

최종수정 2014.11.02 17:24 기사입력 2014.11.02 17:24

댓글쓰기

배다해[사진=SBS '동물농장; 방송 캡처]

배다해[사진=SBS '동물농장; 방송 캡처]


'동물농장' 배다해, '거식증' 걸린 고양이 준팔이와 감동사연 화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다해와 고양이 준팔이의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는 가운데 준팔이의 현 보호자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2일 오전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거식증에 걸린 고양이 준팔이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준팔이는 한 동물병원 앞에 버려진 뒤 수개월동안 음식을 거부한 채 생활하고 있었다. 준팔이의 보호자가 음식을 먹이려고 했지만 거부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가수 배다해는 준팔이를 위해 기꺼이 나섰고 애정을 쏟은 결과 준팔이가 음식을 먹고 건강해졌다.
방송 이후 배다해와 준팔이의 감동 스토리에 많은 관심이 이어졌지만 일부에서는 배다해가 준팔이를 입양하지 않고 방송을 위한 스토리었다는 불편한 시선이 제기됐다.

이에 같은 날 현재 준팔이의 현 보호자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동물농장에 방송된 준팔이 현 보호자 입니다. 배다해씨가 준팔이에게 보여준 마음은 진심이었고 지금도 입양을 원하긴 하세요"라며 "다만 그 아이 건강 상태가 좋지못해서 제가 보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해씨나 동물농장팀에게 나쁜 말은 하지 말아주세요. 속상해요"라는 글을 게재해 현재 상황을 밝혔다.

동물농장 배다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동물농장 배다해, 너무 아름다운 마음씨" "동물농장 배다해, 가슴이 따뜻해지네" "동물농장 배다해, 멋지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