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소득층 교육비 마련 '꿈나래통장' 첫 결실

최종수정 2014.10.17 06:00 기사입력 2014.10.17 06:00

댓글쓰기

2009년 도전자 2436명 중 완주 1754명…성공률 72%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저소득층의 교육비 마련을 위해 시작된 서울시 '꿈나무통장'이 첫 결실을 맺었다.

서울시는 지난 2009년 저소득층 자녀의 교육비 마련·빈곤 대물림 방지를 위해 시작한 '꿈나무통장'의 첫 만기 수령자를 1754명 배출했다고 17일 밝혔다.

꿈나무통장은 저소득층의 교육비를 마련하기 위해 14세 미만의 자녀를 둔 저소득층이 매달 3~10만원을 저축하면 같은 액수만큼을 적립해 2배로 늘려주는 사업이다. 2009년 사업 시작 때는 만기를 5년, 7년으로 두고 가입자 모두에게 100%를 추가 적립해 주기로 했으나, 지난 2012년 부터는 만기를 3년, 5년으로 단축하고 추가 적립 비율도 기초수급자의 경우 100%, 비수급자의 경우 50%로 변경했다.

2009년 사업을 시작할 때 참가한 저소득층 시민은 총 2436명이었다. 이 가운데 1754명의 시민이 저축에 성공해 17일 만기 적립액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는 72%의 지원자가 저축에 성공한 것으로, 시는 참여자 대부분이 당장 생계를 잇기가 어려운 상황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높은 완주율을 보인 것이라고 전했다.

꿈나무통장 만기 수령자들이 받게 될 금액은 저축액 별로 ▲360만원(월 3만원, 원금 180만원+추가 적립 180만원) ▲600만원(월 5만원) ▲840만원(월 7만원) ▲1200만원(월 10만원)이다.
시 복지재단이 저축 만기를 앞두고 초·중·고교생 자녀를 둔 만기 수령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의 72.5%(1182명)은 보충교육에, 10.1%는 등록금·수업료 등 학교 교육비에 적립금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이외에도 4.4%는 자녀의 예체능 교육비로 지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남편과 이혼하고 가정도우미로 세 딸을 키운 참가자 이모(52·여)씨는 "혼자 벌어 생활비와 학비까지 대느라 중간에 해지할까 고민도 많이했지만, 이 돈이 모이면 아이들이 조금이라도 맘 놓고 공부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으로 버텼다"며 "이 돈은 목돈이 들어가는 학자금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2014년 희망플러스통장·꿈나래통장 참가자 767가구를 새롭게 선발하고 18~19일 이틀간 각 자치구별로 약정식을 진행한다. 올해 참가자들은 약정식이 끝난 후 통장계좌가 개설되는 10월 말 부터 저축에 나서게 된다.

김영오 시 복지재단 공공협력본부장은 "이번 꿈나래통장 수령자 1,754명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자녀들이 안정적으로 공부할 수만 있다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성실히 참여한 분들"이라며, "앞으로도 민관이 협력해 자립의지는 있으나 어려운 형편에 놓인 저소득가구가 빈곤을 대물림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