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이석우 "외산서비스 갈아타는 것 안타까워"

최종수정 2014.10.16 17:44 기사입력 2014.10.16 17:44

댓글쓰기

-"60억건 대화 중, 4000~5000건 수사기관에 제공"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이혜영 기자] 1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한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가 “선량한 이용자들에게까지 불안감을 조성하게 돼 안타깝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법사위 소속 김도읍 새누리당 의원은 “압색영장이든 감청 영장이든 통신자료를 보겠다는 건 범죄혐의자, 2400여건인데 총 대화량이 몇 건이냐"고 물었다.

이 대표는 “전체 60억건 중 2년간 감청영장으로 제공한 것이 4000~5000건”이라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60억건 이상의 대화 중 4000~5000건을 제공한 건데 이용자 사생활을 모두 떠벌린 것처럼 말하면 카톡이 어떻게 살겠냐”고 되물었고 이 대표는 “선량한 이용자들에게까지 불안감을 주게 된 것은 안타깝다. 외산 서비스로 갈아타는 것에 대해서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