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 이석우 "경위 모르고 대책회의에 참석"

최종수정 2014.10.16 18:16 기사입력 2014.10.16 17:20

댓글쓰기

-이석우 "회의 출석 요구 받고, 실시간 모니터링 불가능 의사 밝혔을 뿐"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이혜영 기자] 1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검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대검찰청 사이버 대책회의에 다음카카오가 포함된 데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이날 법사위 소속 서기호 정의당 의원은 다음카카오는 포털사랑은 다른데 왜 참석하게 된건지 경위를 물었다.

이석우 대표는 이에 “어떤 취지에서 참석을 요청한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회의 당일 아침 대검차장으로부터 회의를 주재하니 가급적이면 대표이사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마침 다른 일정이 있어 대외부서 담당자가 출석했다”고 말했다.

이어 “회의에서 실시간 모니터링이 논의됐었는데 그 자리에서 저희 직원이 카톡은 실시간 모니터링이 불가능하다고 얘기하고 왔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