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이통사·제조사, 17일 단통법 관련 긴급 대책 논의

최종수정 2014.10.16 14:28 기사입력 2014.10.16 13:17

댓글쓰기

-주무부처 수장이 직접 나서는 것은 처음 있는 일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의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이통사, 제조사가 긴급 회동을 한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과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17일 오전 7시30분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 및 삼성전자·LG전자·팬택 등 휴대전화 단말기 제조 3사 관계자와 간담회를 열고 단통법 시행과 관련한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지난 1일 단통법 시행 이후 미래부·방통위와 업계 실무자들 사이에는 수차례의 간담회가 있었지만 주무부처 수장이 직접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미래부와 방통위는 각사 최고경영자(CEO)의 참석을 요청했으나 일부 업체는 해외출장 등 다른 일정으로 고위 임원을 참석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부와 방통위가 단통법 시행 2주 만에 이통사와 제조사를 급히 호출한 것은 최근 단통법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만큼 출고가 인하와 보조금 인상 등 추가 조치를 당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