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국, 카카오톡 검열 논란 "출발점은 대통령…생각없는 카카오, 원칙 잊은 법원"

최종수정 2014.10.16 10:26 기사입력 2014.10.16 10:25

댓글쓰기

조국 서울대 교수가 카카오톡 감시논란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사진=조국 트위터 캡쳐]

조국 서울대 교수가 카카오톡 감시논란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사진=조국 트위터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국, 카카오톡 감청 영장 거부 선언에 "잘들 한다…다 퍼주다 비판 받으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국 서울대 교수가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48)의 '카카오톡 감청 영장 거부 선언'에 대해 비판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13일 조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카카오톡, 감청영장 거부 선언. 마구 내주다가 비판 받으니 완전 닫는다"라며 "그렇다면 유괴혐의자의 카톡 대화 감청영장도 거부할 것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통신 종료 후 서버에 저장된 대화에 대해선 압수수색영장이 발부된다"라며 "카톡이 이 영장까지 거부할 생각은 없는 듯한데 공식입장을 알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카카오톡 경영진, '사이버 사찰' 협조 이후 문제가 되자 자기 탓이 아니라 국가 탓이라고 변명했다"라며 "영장거부 선언 시 발표한 개선책을 내놓고 사용자에게 사과하는 게 먼저였는데 말이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또 "법원은 감청영장이건 압수수색영장이건 대상과 방법을 구체화하지 않고 마구 발부했다. 수사기관의 '투망식 수사'에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교수는 "카카오톡 사태의 출발점은 '대통령 모독' 처벌 운운한 대통령"이라며 "검경은 대통령의 심기경호에 나서 사이버 사찰을 일삼았고 카카오톡은 아무 생각 없이 이에 협조했다. 법원은 영장발부의 원칙을 지키지 않았고. 잘들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는 법적 처벌을 받게 되더라도 카카오톡 이용자에 대한 감청 영장에 응하지 않겠다고 선언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