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서식품, '대장균 시리얼' 논란에 궁색한 변명 "버리기엔 너무 많아…"

최종수정 2014.10.15 15:12 기사입력 2014.10.15 15:12

댓글쓰기

동서식품 대장균 시리얼[사진=YTN 방송 캡처]

동서식품 대장균 시리얼[사진=YTN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동서식품, '대장균 시리얼' 논란에 궁색 변명 "버리기엔 너무 많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장균이 검출된 시리얼 제품을 재활용해 판매하다 적발된 동서식품의 한 관계자가 "대장균은 생활 도처에 많다"며 "오염됐다고 버리기엔 너무 많다"고 해명해 소비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동서식품이 오염된 부적합 제품을 재사용한 정황을 잡고 이 회사가 제조한 시리얼 제품 '포스트 아몬드 후레이크'의 유통·판매를 잠정 금지시켰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동서식품은 진천공장에서 이 제품을 생산하면서 자체 품질검사에서 대장균군(대장균과 비슷한 세균 집합)이 나온 제품을 폐기하지 않고 다른 제품들과 섞어 완제품을 만든 정황이 발견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대장균군이 검출된 제품은 압류·폐기하고, 오염 제품이 다른 제품과 얼마나 섞여 있는지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포스트 아몬드 후레이크' 제품 전체의 유통·판매를 잠정 중단시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동서식품 관계자는 "반제품의 경우 대장균이 의심돼서 불합격하면 살균처리해서 쓰는 것은 정상적인 생산 공정"이라며 "대장균 같은 경우는 생활 도처에 엄청 많이 있다. 그런 것들에 (시리얼이) 오염됐다고 버리기엔 너무 많다"이라고 말했다.

식약처는 유통 제품들을 긴급 수거해 검사하고 있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동서식품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동서식품 시리얼, 그게 말이야 막걸리야" "동서식품 시리얼, 장사 똑바로 안 할래?" "동서식품 시리얼, 장난하나 지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