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중국에 '中어선 선장 사망' 통보…유감 표명

최종수정 2014.10.10 16:46 기사입력 2014.10.10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불법조업 단속에 저항하던 중국 어선 선장이 우리 해양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한중 외교에 미칠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사고개요을 외교채널에 통보하고 유족에게 유감을 표시했지만 귀추가 주목된다.
10일 오전 전북 부안군 왕등도 서쪽 약 144㎞ 해상에서 중국선적 80t급 타망어선 노영호 50987호 선장 송호우무(45)씨가 우리 해경의 불법조업 단속에 격렬하게 저항하다 해경이 쏜 권총에 맞아 숨졌다.

외교부는 10일 중국측에 사고 경위를 설명하면서 '정확한 사실 관계를 조사중이며 사고 경위와 별도로 사고 발생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하며 유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중국 측은 즉각 입장을 밝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벌써부터 이번 사건으로 한중간 외교 마찰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지난 2010년중국 어선이 단속중이던 우리 해경 경비함과 충돌해 전복돼 중국 선원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사건과 관련, 중국 측이 한국측의 책임을 주장하면서 이 문제의 처리를 놓고 마찰이 있었다.

그러나 2012년 10월 중국 어선 선원이 불법 조업 단속에 저항하다 해경의 고무탄에 맞아 숨졌을 당시 중국은 "폭력적인 법 집행을 중단하고 유사 사건 재발을 막기를 요구한다"고 밝혔지만 양측이 신중한 대응 기조를 유지하면서 외교 갈등으로 비화되지는 않았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