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시카 탈퇴'에 태연, 눈물 호소 "미안하다…한번만 더 믿어달라"

최종수정 2014.10.02 14:23 기사입력 2014.10.02 14:18

댓글쓰기

태연[사진=신정헌 기자]

태연[사진=신정헌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제시카 탈퇴설에 태연, 눈물 호소 "정말 미안해…한번만 더 믿어달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제시카가 소녀시대 탈퇴를 공식 선언한 가운데 '태티서'의 태연이 팬사인회에서 눈물을 흘렸다.
1일 오후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는 서울 청량리의 한 백화점에서 팬사인회를 진행했다.

이날 팬사인회는 제시카의 갑작스런 탈퇴로 인한 책임공방 속 진행된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태티서는 평소처럼 밝은 표정으로 사인을 해주려 애썼다.

하지만 이어 태연은 팬들에게 "처음부터 소녀시대를 지키고 싶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한 번만 더 믿어달라"고 팬들에게 호소하며 눈물을 보였다.
태연의 이야기를 듣고 함께 있던 티파니와 서현 역시 눈물을 보였다. 이에 팬들마저 어찌할 줄 몰라 같이 울었다는 후문이다.

앞서 소녀시대는 지난 30일 중국 심천에서 연 팬미팅에서도 준비한 모든 행사를 무사히 마쳤지만, 팬들을 위한 노래 '컴플리트'를 부르던 도중 서현이 눈물을 흘려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제시카는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9월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게 됐다. 이와 관련 너무나 당혹스럽고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SM엔터테인먼트는 "제시카가 본인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앞으로 한 장의 앨범활동을 끝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왔다"며 퇴출 이유를 설명했다.

태연 눈물 호소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태연 눈물 호소, 슬프다", "태연 눈물 호소, 8인 체제 어색하다", "태연 눈물 호소, 멤버들끼리 잘 해결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